뉴스포털
포토
한려해상, 팔색조 등 멸종위기종 여름철새의 천국
한국외식문화뉴스보도국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6/07/31 [12: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 한국외식문화뉴스보도국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이 팔색조, 검은머리물떼새 등 국제적으로 멸종위기에 처한 여름철새들이 한려해상국립공원 남해지역을 찾아와 번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려해상국립공원 남해지역은 몇 해 전부터 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인 팔색조와 검은머리물때새 등 다양한 희귀 조류의 번식이 확인되고 있으며, 특히 올해 6월 처음으로 호반새의 번식이 확인되었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관심대상 종인 호반새는 붉고 긴 부리에 전체적으로 주황빛을 띄며 가슴과 배는 흐린 황색을 갖는 여름철새로 주로 산간 저지대의 깨끗한 계곡과 숲이 우거진 곳에서만 서식해 숲의 건강성을 확인할 수 있는 지표종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를 포함하여 중국 남동부, 대만, 일본 등지에서 번식하며, 국내에서는 남부 도서지방 이나 내륙에서 드물게 발견된다.

다랭이논과 개울 주변에서 주로 활동하며 가재와 개구리, 미꾸라지 등을 사냥한다.

팔색조는 푸른색, 올리브색 등 다양하고 아름다운 깃털 색깔로 유명한 여름철새로 세계자연보전연맹에서 취약종으로 분류한 국제보호종이다.

한려해상국립공원 남해지역에서 지난 2012년, 처음으로 서식이 확인된 이래로 매년 이곳을 찾고 있으며, 특히 올해는 예년에 비해 10일 이상 빠른 5월 12일경 처음 발견되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 연도별로 팔색조의 개체수를 조사한 결과, 2012년 12개체에서 지난해 20개체가 발견되는 등 도래 개체수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올해 이곳을 찾는 팔색조의 개체 수를 조사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12개체를 발견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올 한 해 동안 이곳을 찾은 팔색조 개체수가 지난해보다는 약 10% 정도 많거나 비슷할 것으로 보고 도래 현황 등을 지속적으로 조사·연구할 예정이다.

검은머리물떼새 역시 세계자연보전연맹에서 취약종으로 분류한 국제보호종이며, 하구나 해안가에서 조개, 갯지렁이, 물고기, 게 등을 잡아먹고 산다.

한려해상국립공원 남해지역에서는 지난해 번식을 처음으로 확인했으며, 올해에도 지난 5월 번식이 확인되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올해 이곳을 찾은 검은머리물떼새 개체 수가 약 80개체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한려해상국립공원 남해지역 일대가 국립공원으로 엄정한 관리가 이뤄지기 때문에 최적의 여름철새 서식지로 보고 있다.

이곳은 깨끗한 바다와 생태계 건강성이 우수한 갯벌이 잘 보전되어 있으며, 습도가 높은 울창한 숲이 잘 조성되어 있다. 여름철새의 먹이인 작은 물고기, 게, 지렁이, 개구리 등이 풍부하다.

문명근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장은 “한려해상국립공원 남해지역에서 팔색조를 비롯한 검은머리물떼새, 호반새 등 다양한 희귀 조류들의 번식이 확인됨에 따라 서식지 보호를 위해 국립공원특별보호구역 지정 확대와 관리 강화 등 다각적인 서식지 보전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출처:국립공원관리공단
언론연락처: 국립공원관리공단 해양자원과 김한진 계장 055-860-5808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서울=뉴스와이어)

ⓒ KMC한국외식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신션한 남편’ 가족캠핑 떠난
주간베스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