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털
'웰컴2라이프' 정지훈-임지연, '초밀착 스킨십' 포착! 그윽 눈빛까지! '심멎'
김정화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8/12 [14: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웰컴2라이프’ 정지훈-임지연의 초밀착 스킨십 현장이 포착돼 심장 떨림을 증폭시킨다.

 

MBC ‘웰컴2라이프’(연출 김근홍/ 극본 유희경/ 제작 김종학프로덕션)가 방송 첫 주부터 압도적인 차이로 전국, 수도권, 2049 시청률 1위를 싹쓸이하며 월화극 최강자로 초강력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이 가운데 12일(월) 5-6회 방송을 앞두고, 정지훈(이재상 역)과 임지연(라시온 역)의 달달한 현장 스틸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한밤 중 공원에서 밀착하고 있는 정지훈-임지연의 로맨틱한 투샷이 담겨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정지훈의 위에 몸을 포개고 엎드려 있는 임지연의 표정이 매우 사랑스럽다. 반면 정지훈은 그런 임지연을 팔로 살포시 안은 채, 머리를 땅바닥에 대지도 못하고 사뭇 긴장하고 있는 모습. 하지만 이내 서로를 향해 그윽하고 애틋한 눈빛을 보내는 두 사람의 모습이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한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 평행 세계로 빨려 들어간 이재상(정지훈 분)은 현실 세계에서 악연으로 헤어진 전 연인 라시온(임지연 분)과 부부라는 사실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하지만 이후 이재상은 자신을 영웅이라며 지지해주는 라시온을 보며 그를 놓쳐버린 현실을 후회했다. 이에 꿈이라고 생각한 이재상은 ‘고마워. 꿈에서라도 나를 예뻐해줘서’라며 라시온의 곁에서 잠이 들었지만, 깨어난 곳은 여전히 평행 세계였고 절규하는 그의 모습이 충격을 선사했다.

 

이 가운데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만드는 두 사람의 달달한 모습이 포착돼, 현실 세계로 돌아가지 못한 이재상과 평행 세계 속 라시온이 어떤 이야기를 그려갈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MBC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는 자신의 이득만 쫓던 악질 변호사가 사고로 평행 세계에 빨려 들어가 강직한 검사로 개과천선해 펼치는 로맨틱 코미디 수사물. 오늘(12일) 밤 8시 55분에 5-6회가 방송된다.

 

<사진> 김종학프로덕션

ⓒ KMC한국외식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신션한 남편’ 가족캠핑 떠난
주간베스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