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털
연예인
배우 구원, '하자있는 인간들' 주연 합류! 오연서-안재현과 삼각관계 이뤄!
김정화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8/12 [15: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우 구원이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스윗한 짝사랑남으로 변신, 여심 저격에 나선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여자와 외모 집착증에 걸린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편견을 극복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구원은 극 중 이강우(안재현 분)의 사촌동생이자 훈훈한 비주얼을 가진 보건교사 ‘이민혁’ 역을 맡아 주연으로 합류했다. 특히 이민혁(구원 분)은 주서연(오연서 분)을 짝사랑하는 인물로 이강우와의 삼각관계에 불을 지펴 극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 예정이다.

 

최근 ‘리갈하이’에서 절대 악역 성기준으로 분해 강렬한 인상을 남긴 구원은 ‘전생에 웬수들’, ‘연애의 발견’, ‘칼과 꽃’, ‘청담동 앨리스’ 등 다양한 작품에서 무한한 캐릭터 소화력을 증명한 바 있다. 이에 그가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구원은 “배우로서 작품을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참 감사한 일이지만, 좋은 역할 그리고 좋은 사람들과 작품을 한다는 것은 정말 기적 같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요즘 그런 기적 가운데 살아가고 있는 기분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뜨거운 날씨만큼 모두가 넘치는 열정으로 열심히 촬영하고 있으니 기대 많이 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구원의 새로운 매력 포텐이 터질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 후속으로 오는 11월 방송된다.

 

<사진제공 - 빅픽처엔터테인먼트>

 

ⓒ KMC한국외식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신션한 남편’ 가족캠핑 떠난
주간베스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