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털
사회/ 문화
하반기 FTA활용 중소기업 수출 2,500개사 지원... FTA 전문인력 연간 1만명 양성
김인서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7/05 [06: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산업통상자원부는4일 서울 코엑스에서 정부의 수출총력 대응체계 점검의 일환으로 전국 자유무역협정(이하 ‘FTA’)활용 지원기관장 약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FTA활용 지원기관 간담회를 개최하고 FTA를 활용한 수출활력 제고 방안을 논의했다.

‘FTA 활용’이란, FTA체결국으로 수출할 때 원산지증명서(수출품이 역내산임을 증명) 발급을 통해 수출품에 FTA특혜관세를 적용 받는 것을 말한다.

이날 간담회에서 산업부는 하반기에 중소기업 2,500개사에 대해 FTA활용을 통한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맞춤형 컨설팅 및 FTA전문인력 양성, 원산지관리시스템 보급, 해외FTA활용지원센터 추가 개소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새로운 기업들이 수출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수출 초보기업 우선지원, 지역 컨설턴트별 영세기업 전담지원, 지역별 취약업종 지정 운영 등을 통해 취약기업을 중심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따라무역투자진흥공사 ‘내수기업 수출기업화 사업’의 수출성공기업(‘18년 약2,700개사)에 컨설팅 우선 지원하며,지역센터의 FTA활용지원 컨설턴트(관세사 등)별로 영세기업(연매출 30억/상근 10인 이하) 2∼5개사를 선정하여 1년간 집중 지원한다.

이와함께 중소기업이 FTA활용 전담인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FTA실무 관련 재직자 전문교육과 원산지관리사 양성과정 등을 통해 연간 1만명의 전문인력 양성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FTA특혜관세 적용을 위해 필요한 원산지 확인서·증명서를 보다 쉽고 편리하게 발급할 수 있도록 소기업용 “간편형” 원산지관리시스템을 적극 보급하는 한편,연말까지 원산지관리시스템(이하 ‘FTA-KOREA’)을 대한상의의 온라인 “원산지증명 발급 시스템”과 연계시켜 FTA-KOREA를 통해서도 원산지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있도록 함으로써 기업부담을 크게 줄여 줄 계획이다.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부응하여 지난 6월 필리핀(마닐라) 센터를 개소한 데 이어, 오는 9월중 인도 첸나이에 해외FTA활용지원센터를 추가 개소할 계획이다. 해외센터는 우리 진출기업 및 현지 바이어를 대상으로 FTA 홍보 및 활용상담과 통관 등을 지원함으로써 FTA를 활용한 수출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해외센터는 6월현재중국(7), 베트남(2), 콜롬비아, 인도네시아, 태국, 인도, 필리핀 등 7개국 무역투자진흥공사 무역관 내에 14센터를 운영 중이다.

간담회를 주재한 산업통상자원부 박태성 무역투자실장은 “현재 수출활력 제고를 위해 범정부적인 비상한 노력이 요구되는 때인 만큼,FTA활용 지원기관이 중심이 되어 기업현장의 수출애로를 적극 해결함으로써 중소기업의 FTA체결국에 대한 수출활력을 불어 넣는데 앞장 서 줄 것”을 당부했다.

참고로FTA활용 애로기업들이 실질적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전문가가 FTA활용관련 모든 궁금증을 해결해 주는 상담시스템 FTA 콜센터(☎1380)를 운영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휴먼뉴스
ⓒ KMC한국외식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신션한 남편’ 가족캠핑 떠난
주간베스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