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털
사회/ 문화
'슈퍼맨이 돌아왔다' 배우 김다현, 매력만점 3남매 최초 공개 ... 화제성+궁금증 ↑
김정화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5/20 [09: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슈퍼맨이 돌아왔다’ 배우 김다현 가족과 사랑 넘치는 세 남매가 눈길을 모으고 있다.

 

19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뮤지컬 배우로 활동 중인 김다현이 첫 출연해 아이들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특히 최초로 공개된 김다현의 아이들은 특유의 사랑스러움과 훈훈한 우애로 안방극장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90년대 록그룹 보컬에서 현재는 배우로 전향해 뮤지컬계 황태자로 활약하고 있는 김다현은 뮤지컬 배우답게 목 보호대와 가습효과가 있는 마스크로 취침한 모습으로 첫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삼남매 아빠 김다현은 자신을 깨우러 온 아이들과 눈을 맞추며 모닝뽀뽀로 하루를 시작했다.

 

아침부터 신문을 독파하는 남다른 모습으로 똘똘함을 예고한 첫째 이든에 대해 김다현은 “똑똑하고 든든하다”고 소개했고, 집안 곳곳에 그림을 그려놓은 둘째 이빛은 “상남자의 반전매력과 그림실력이 수준급이다”라고 자랑해 아들바보의 모습을 드러냈다. 또한 귀여운 매력으로 세 남자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막내 딸 이플에 대해서는 먹보라고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김다현의 아이들은 남다른 가족애로 훈훈함을 더하며 랜선 삼촌?이모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맏이인 4학년 이든은 어린 동생들을 살뜰히 챙기는 스윗가이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동생들의 양치와 세수를 돕고 머리를 빗어주며, 막내 이플을 업어서 재우는 등 다정함으로 시청자들에게 심쿵을 안겼다. 오빠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는 이플은 거침없이 공치찌개를 먹는 귀여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이날 다정다감한 아빠로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첫 출연한 김다현은 2004년까지 록 발라드 그룹 ‘야다’의 보컬로 활동, 이어 2005년부터 SBS ‘건빵선생과 별사탕’을 통해 연기자로 변신해 최근까지 공연계에서 주목받는 뮤지컬 배우로 활약하고 있다.

 

오랜만의 TV 출연으로 팬들과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은 김다현은 육아예능 출연에 대해 “너무 바쁜 일정에 쫓기다 보니 아내가 홀로 육아하는 시간이 많아 늘 미안하고 감사했다. 이번 기회를 통해 아내는 자유 시간을 갖고, 나는 아이들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할 수 있어서 좋은 시간이었다. 반겨주신 시청자분들과 제작진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김다현은 뮤지컬 ‘1976 할란카운티’에서 다니엘 역을 맡아 지난 5월 5일 마지막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현재 영화 ‘튤립 모양’ 촬영에 한창이다.

 

<사진 -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

ⓒ KMC한국외식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신션한 남편’ 가족캠핑 떠난
주간베스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