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털
사회/ 문화
세계식량문제 해결, 한국이 이끈다
박현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3/20 [16: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강원경제신문] 박현식 기자 = 지속되는 이상기후 탓에 세계 식량안보가 위협받는 상황에서, 유엔식량농업기구 협력연락사무소의 한국 설립을 위한 절차가 본격화된다.

앞으로 식량안보와 빈곤퇴치, 영양개선 등과 관련한 국제적인 논의에서 우리나라의 영향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8일 이탈리아 로마 FAO 본부에서 사무총장과 면담하고, FAO 한국 협력연락사무소 설립 협정을 체결했다.

본 협정 체결을 토대로 3월 사무소장과 직원 선발 등의 준비를 거쳐 5월 개소식을 갖고, 연내 업무를 시작할 계획이다.

한국 사무소는 세계 식량안보 기여를 목적으로 우리나라와 FAO간 연락 및 교류, 식량안보 및 빈곤 퇴치를 위한 공동협력사업, 개도국에 대한 경험 및 기술전수 등을 추진한다.

FAO 사무소 국내 유치로 FAO에 대한 우리나라의 영향력과 국제 위상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FAO 네트워크를 통해 개도국 수요가 높은 우리나라의 우수한 농업기술과 농정 경험을 적극 전수·보급하는 등 국제사회에 농업선진 기술 공여국으로서의 역할도 확대되는 동시에, 우리나라 국민의 국제기구 진출도 기대된다.

FAO 사무소 내에서 정규직, 인턴, 파견 근무 등 다양한 실무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지원해 향후 국제기구 정규직 진출가능성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FAO 한국 사무소에서 세계 식량안보에 기여하는 전문성과 리더십이 발휘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강원경제신문
ⓒ KMC한국외식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신션한 남편’ 가족캠핑 떠난
주간베스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