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털
사회/ 문화
화재위험 3대 겨울용품, 안전사용방법
박천열깁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1/04 [16:5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일년 중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절기인 대설이 지난 요즘 아침
, 저녁으로 불어오는 차가운 바람이 우리로 하여금 전기장판이나 난로 등 난방기기를 사용하게 만드는 계절이 되었다.

 

전라남도 소방본부 화재통계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겨울철(112) 화재를 분석한 결과 전남지역 겨울철 화재건수는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화재위험 3대 겨울용품인 전기히터·장판, 전기열선, 화목보일러의 사용이 증가함에 따른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최근 3년간 난방기기로 인한 화재는 196건으로 9명의 인명피해와 15억여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하였다. 그렇다면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내기 위한 화재위험 3대 겨울용품의 안전사용방법에 대해 함께 살펴보도록 하자.

 

난방기기로 인한 주요 화재원인은 과열 및 과전압, 피복 벗겨짐으로 인한 누전, 화목보일러 사용간 부주의 등이 있다. 먼저 전기히터·장판으로 인한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첫째, 과전압 예방을 위해 온도조절기의 고장 유무를 확인한다. 둘째, 특정부분이 접히거나 압력이 가해지지 않도록 하며 사용전 피복의 벗겨짐을 확인한다. 셋째,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반드시 전원을 끈다. 넷째, 전기히터는 가구나 물건으로부터 약 1m 이상 떨어진 평평한 곳에 설치하고 가급적 멀티콘센트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

 

전기열선을 사용하는 경우는 첫째, KC 전기용품 안전인증을 받은 동파방지열선을 사용한다. 둘째, 보온재와 열선을 겹쳐서 사용하지 않고 열선 설치시 일정한 간격을 유지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화목보일러를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해서는 첫째, 불연재로 구획된 별도의 공간에 벽과 천장 사이 일정한 거리를 두고 설치한다. 둘째, 땔감을 가득 채우지 않고 투입구는 반드시 닫아둔다. 셋째, 연통과열로 주변 가연물에 불이 쉽게 붙기 때문에 주변 2m이내 가연물을 두지 않고 타고 남은 재는 불씨를 완전히 제거 후 처리해야 한다.

 

난방기기는 추운 겨울철 사용하면 우리 몸을 금세 따뜻하게 해주는 매우 편리한 용품들이지만 그만큼 화재의 위험도 높기 때문에 반드시 안전사용방법을 숙지하고, 감지기 설치 및 소화기 비치를 통해 화재 예방뿐만 아니라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지혜가 필요하겠다.

 

▲     ©박천열기자

 

 

ⓒ KMC한국외식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생일 설경구&전도연 씨네21 커버
주간베스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