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털
사회/ 문화
예스24, 외과의사 이국종 교수 에세이 ‘골든아워’ 베스트셀러 1, 2위 석권
김영출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0/25 [11: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예스24 10월 4주 종합 베스트셀러에서는 외상외과 의사 이국종 교수의 에세이 <골든아워> 1편이 지난 주보다 여섯 계단 상승해 1위에 등극했다. <골든아워> 2편도 무려 열 계단 껑충 뛰어 올라 2위에 안착하며 베스트셀러 상위권을 줄지어 석권했다. <골든아워>는 생과 사의 경계에 놓인 중증외상센터의 기록을 담고 있다.

설민석 한국사 강사의 어린이 역사 만화 <설민석의 한국사 대모험 8>은 한 계단 내려가 3위를 차지했고 <미움받을 용기>로 150만 독자를 사로잡은 기시미 이치로의 신간 <마흔에게>는 다섯 계단 상승해 5위를 기록했다. 지난 주 1위를 차지했던 백세희 작가의 에세이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는 다섯 계단 떨어진 6위로 다소 주줌했다.

도경수, 남지현 주연의 tvN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이 매 회마다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화제몰이 중인 가운데 관련 도서들이 줄줄이 순위권에 진입하며 드라마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백일의 낭군님 포토에세이>는 예약판매 중임에도 4위에 새롭게 이름을 올렸고 <백일의 낭군님 대본집> 1편과 2편은 각각 8, 9위로 순위권에 첫 등장했다.

일본 추리소설 <돌이킬 수 없는 약속>은 전 주 대비 네 계단 내려가 7위에 자리했고 tvN 예능 프로그램 ‘알쓸신잡’에 출연해 인기를 모은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의 <열두 발자국>은 네 계단 떨어져 10위를 기록했다. 사람의 마음에 대한 통찰과 치유 내공을 밀도 높게 담아낸 정혜신의 <당신이 옳다>는 12위로 순위권에 첫 진입했고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은 영화화 이슈를 타고 14위를 차지하며 순위권에 다시 얼굴을 내밀었다. 유시민 작가의 <역사의 역사>는 네 계단 내려가 15위에 자리했고 현대인을 위한 위로와 조언이 담긴 김수현 작가의 에세이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는 지난 주 보다 네 계단 떨어진 17위다. <사피엔스>로 베스트셀러 작가 반열에 오른 유발 하라리의 신작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은 열 계단 떨어진 18위에 머물렀다.

이 밖에도 김난도 서울대 교수가 이끄는 서울대 생활과학연구소 소비트렌드 분석센터의 2019년 트렌드 전망서 <트렌드 코리아 2019>는 16위로 출간과 동시에 순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삼성전자 권오현 회장의 33년 조직 경영 전략을 소개한 <초격차>는 19위를 차지하며 순위에 재등장했다. 어린이 학습만화 <마법천자문 43>은 아홉 계단 내려가 13위에 자리 잡았고 또 다른 학습만화 <좀비고등학교 코믹스 9>는 새롭게 20위에 올랐다.

전자책 순위에서는 미국 작가 앤 라모트의 글쓰기 지침서 <쓰기의 감각>이 새롭게 1위에 등극했다.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로 맨부커상을 수상한 영국 문학의 거장 줄리언 반스의 신작 장편소설 <연애의 기억>은 3위를 기록했다.

▲     ©김영출기자
ⓒ KMC한국외식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국회에서 만나는 민주주의, 장
주간베스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