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소개
식당정보
음식점 첫 인상을 좌우 하는 외관 청결관리
음식점 외관은 손님을 1차 접점에서 맞이 하는 중요한 공간이다.
김재출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0/11 [15: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KMC한국외식문화뉴스]음식점 외관은 손님을 1차 접점에서 맞이 하는 중요한 공간이다.

음식점 선택 시 손님은 외관을 가장 눈여겨 보고,영향을 받는다.

 

그래서 업주들은 음식점 창업 시 외부 인테리어와 간판등에 공을 들인다. 하지만 처음 음식점 영업을 시작 할 때의 마음은 잊고 외부 관리에 소홀하기가 쉽다. 사실 아름다운 인테리어 보다 중요한 것은 음식점의 청결 상태이다.

 

업소의 내외부 청결에 대한 불감증을 위생사고등 예측 할 수 없는 사고를 불러 일으켜 음식점의 매출과 생존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 역으로 외부 공간을 시각적으로 제대로 활용 한다면 손님을 끌어 들일 수 있는 경쟁력도 충분히 갖추게 되는 셈이다.

 

▲ 쌍촌동황금회포차(기사와는 관계없음)     © 김재출기자

 

1.음식점을 고를 때 먼저 보게 되는 것은 바로 간판이다

간판을 보고 음식점을 찾아 가기도 한다.

하지만 건물 외벽에 걸려 있는 간판들을 보면 불안한 마음이 들 때가 한 두번이 아니다.

빗물에 심하게 부식되어 있거나 지저분한 간판,게다가 간판이 바람에 흔들려 지나가기 조차도 불안한 마음이 든다.

음식점 업주 들은 간판을 달아 놓으면 그만이다는 생각을 하는 것 같다.

 

간판은 외부 환경에 바로 노출되기 때문에 쉽게 오염,노후 된다.

오랜 시간 동안 관리 하지 않아 지저분한 간판은 음식점 이미지에 좋지 않는 영향을 끼치기 마련이다.각종 먼지,매연,오염 물질 등으로 부식하거나 더렵혀지므로 일정한 기간을 두어 정기적으로 간판을 세척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간판은 한 업소의 이미지를 각인 시키는 중요한 구실을 한다.하지만 간판은 손이 닿지 않아 세척이 어렵다는 이유로 관리에 소홀하기 쉽다. 이럴 때는 비용이 들더라도 전문업체에게 맡기면 세척업체에 맡길 필요가 있다.전문업체에게 맡기면 세척작업중 발생 할 수 있는 손상 없이 깨끗하게 관리 할수 있다.

 

꾸준히 관리 해주면 부식정도를 늦출수 있기 때문에 간판을 더 오래 사용 할 수 있다.또 간판에 붙어 있는 글자가 떨어져 읽을 수 없거나 간판 안에 들어가는 형광등 수명이 다해 어두운 곳에서는 간판이 잘 보이지 않는 경우도 있다. 손님 눈에 바로 띄고,한 음식점의 정보를 함축하고 있는 간판의 관리는 그 중요성이 매우 크다.

 

▲ 화정동 건강한반찬(기사 내용과는관계없음)     © 김재출기자

 

2.음식점 외부 청결 관리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먼저 선행되어야 할 것이 있다

소규모 음식점일수록 내부공간이 부족해 각종비품이나 물품을 외부에 쌓아 둔 경우가 흔하다.물품 뿐 아니다.각종 식재료도 쌓아 두기도 한다.각종 채소나 식용유 통에 맥주병까지 외부에 쌓여져 있다.

 

밖에 놓아 둔 식재료는 오염물질에 노출되기 쉬워 비위생적이다.식재료를 포함한 모든 집기나 비품을 밖에 쌓아두지 말아야 한다. 식재료를 실외에 보관하면 빗물이 새어 들어가거나 외부 오염물질에 쉽게 노출되어 위생사고가 발생 할수 있는 위험이 크다.특히 주류를 판매하는 곳에서는 맥주병 같은 물품을 출입구 쪽에 쌓아두기도 한다. 병은 쉽게 깨지기 때문에 위험하다.어린아이들에게는 위협적일수도 있다. 외부에 각종 물품을 쌓아 두면 고객들에게는 지저분하다는 인상을 줄 수밖에 없다. 음식점 외관 청결관리의 첫걸음은 외부 물품 정리다.

 

▲  '한국창업능력개발원장'     © 김재출기자

 

3.쓰레기 관리는 매우 중요한 부분 중 하나이다. 특히 물기가 많은 음식점 쓰레기 관리는 주의를 요한다.음식물 쓰레기를 방치해두면 보기에도 나쁠 뿐 아니라 악취가 발생한다. 또한 각종 세균에 온상이 되기 때문에 위생적으로도 좋지 않다. 간혹 음식점에서 음식쓰레기를 담은 봉투를 외부에 두는 경우가 있다.

 

특히 영업시간이 끝난 이후의 관리가 중요하다.새벽에 쓰레기 수거차량이 와서 음식물 쓰레기를 거두어 간다고 해고 음식점 밖에 쓰레기를 버젓이 놓아 두는 것은 위생적이지 않을뿐더러 불결하다는 인상을 준다.파리 같은 해충이 들끓게 되고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좋지 않는 모습을 심어주는 것은 뻔한 일이다. 음식물 쓰레기 처리에 대한 문제가 이슈화 되면서 시중에는 다양한 음식물 처리가 선보이고 있다.

 

건조식,파쇄건조식,액비소멸식,건조분열식 등 다양한 종류의 처리기가 있다.종류별로 성능과 가격이 다양하다.음식물 처리기를 선택할 경우 설치가 복잡한가,전기요금 부담이 큰가,악취가 발생하는 제품인가 등으로 신중을 기해 선택해야 한다.

 

4.여름철 노천에 테이블을 마련해 두어 식사를 하거나 술을 마실수 있는 공간을 꾸미는 업소가 많다테이블이 밖에 있는 경우 고객이 그모습을 바로 볼수 있기 때문에 더욱 신경써야 한다.음식물 찌꺼기나 각종 휴지등 온갖 오염물질로 바닥이나 테이블은 금방 더러워진다. 음식점 외관은 손님을 끌어들이는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기 때문에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종업원들은 내부 보다는 외부에 더 소홀하게 된다.손님이 바닥에 떨어 뜨린 오물은 바로바로 수고해 정리해야 한다.그렇다고 해서 빗자루를 사용해 바닥을 쓸면 각종먼지가 날려 옆 테이블 손님에게 방해가 될 수 있다. 이럴 때는 위생장갑을 사용하거나 집게를 사용하여 바닥에 떨어진 오물을 정리하는 것이 좋다.

 

특히 맨손으로 오물을 줍고 그 손으로 다시 손님에게 음식을 나르면 각종 세균이 옮아 비위생적이고 영업에도 치명적이다.

 

 

한국창업능력개발원 자료제공

T.062-471-7003[식당창업전문] 

 

 

▲     ©김재출기자

 

 

ⓒ KMC한국외식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국회에서 만나는 민주주의, 장
주간베스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