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식자재정보
삼양사, 스페셜티 소재로 글로벌 식품 시장 공략
박천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7/18 [11: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삼양사가 스페셜티(고기능성) 소재를 앞세워 글로벌 식품 시장을 공략한다.

삼양사(대표 문성환)는 16일부터 18일(현지 시간)까지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국제 식품기술 박람회(IFT 2018)’에 참가했다고 18일 밝혔다.

IFT 2018은 식품 전문가들로 구성된 국제 식품 학술 기구인 ‘IFT(Institute of Food Technologist)’에서 매년 주최하는 행사다. 전 세계 80여개 국가, 1200개 이상의 기업에서 2만여명 이상의 바이어와 연구원 등이 참가하는 식품 기술 분야의 세계 최대 규모 박람회다.

삼양사는 이번 박람회에서 자체 개발한 효소 기술로 생산한 알룰로스, 케스토스, G4 올리고당 등의 기능성 당 제품과 곡물 유래 원료로 만든 식이섬유를 선보였다.

알룰로스는 무화과, 포도 등에 들어 있는 단맛 성분으로 설탕과 비슷한 단맛을 내면서 칼로리는 ‘제로’ 수준이어서 최적의 차세대 감미료로 불린다. 삼양사는 2017년부터 트루스위트라는 브랜드로 알룰로스를 판매 중이다.

케스토스는 프락토올리고당의 주요 구성 성분 중 하나로, 프락토올리고당은 유익균 증식 및 유해균 억제 등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 원료다. G4 올리고당은 당류 저감용 말토올리고당으로 제빵과 음료, 아이스크림 제조 시 사용하는 기능성 재료다. G4 올리고당을 사용해 아이스크림을 만들면 어는 점이 낮아져 아이스크림이 빨리 녹지 않는 효과도 있다.

삼양그룹은 삼양사는 자체 개발한 효소 기술로 다양한 프리미엄 당 제품과 식이섬유 등을 생산하고 있다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삼양사의 기술력을 세계에 알려 글로벌 시장 진출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양사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갈락토올리고당,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 등도 선보였다.

갈락토올리고당은 모유에 존재하는 올리고당을 함유한 제품으로 분유, 유아용 식품, 노인식 등의 제조에 사용된다. 난소화성말토텍스트린은 곡물에서 유래한 식이섬유 소재로 식이섬유 함량이 85% 이상(분말 기준) 이면서 식품 가공성도 뛰어나 칼로리를 낮춘 식품 개발에 사용된다.

삼양그룹은 2020년 그룹 매출 5조5000억원 달성을 위해 그룹의 전 사업영역에서 2조4000억원에 달하는 투자를 진행 중이다. 삼양사 식품 사업은 해외 진출을 목적으로 M&A, 공동 법인 설립 등의 다양한 방법을 모색 중이다.

ⓒ KMC한국외식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국회에서 만나는 민주주의, 장
주간베스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