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30 (목)

  • 흐림속초5.9℃
  • 구름많음-1.0℃
  • 구름많음철원-1.4℃
  • 구름많음동두천-1.2℃
  • 구름많음파주-1.2℃
  • 흐림대관령-1.8℃
  • 박무백령도3.9℃
  • 비북강릉5.1℃
  • 흐림강릉5.5℃
  • 흐림동해5.5℃
  • 맑음서울2.7℃
  • 구름많음인천3.0℃
  • 구름많음원주2.2℃
  • 구름많음울릉도2.7℃
  • 구름많음수원4.0℃
  • 흐림영월-1.1℃
  • 구름많음충주1.2℃
  • 구름조금서산0.0℃
  • 흐림울진5.4℃
  • 구름조금청주4.0℃
  • 구름많음대전3.8℃
  • 흐림추풍령2.0℃
  • 흐림안동2.7℃
  • 흐림상주3.2℃
  • 흐림포항6.1℃
  • 흐림군산2.8℃
  • 흐림대구4.6℃
  • 박무전주2.7℃
  • 흐림울산5.7℃
  • 흐림창원3.7℃
  • 구름많음광주5.2℃
  • 흐림부산6.1℃
  • 구름많음통영4.6℃
  • 박무목포4.5℃
  • 비여수5.2℃
  • 박무흑산도5.5℃
  • 흐림완도6.3℃
  • 구름많음고창4.1℃
  • 흐림순천3.7℃
  • 박무홍성(예)-0.8℃
  • 구름많음제주8.2℃
  • 구름많음고산6.8℃
  • 구름많음성산6.5℃
  • 구름조금서귀포6.2℃
  • 구름많음진주4.0℃
  • 구름많음강화2.4℃
  • 구름많음양평1.4℃
  • 구름많음이천2.9℃
  • 흐림인제2.7℃
  • 흐림홍천-1.6℃
  • 구름조금태백-0.9℃
  • 흐림정선군
  • 구름많음제천-0.4℃
  • 흐림보은2.3℃
  • 구름많음천안0.1℃
  • 구름많음보령0.8℃
  • 구름많음부여1.5℃
  • 구름많음금산-0.1℃
  • 구름많음부안2.6℃
  • 흐림임실1.9℃
  • 구름조금정읍2.7℃
  • 흐림남원2.5℃
  • 흐림장수1.3℃
  • 구름많음고창군1.8℃
  • 구름많음영광군5.5℃
  • 구름많음김해시5.5℃
  • 구름조금순창군2.4℃
  • 구름많음북창원4.2℃
  • 구름많음양산시6.6℃
  • 흐림보성군5.3℃
  • 흐림강진군5.4℃
  • 흐림장흥3.0℃
  • 흐림해남4.9℃
  • 흐림고흥4.3℃
  • 흐림의령군4.8℃
  • 흐림함양군3.2℃
  • 구름조금광양시4.7℃
  • 흐림진도군6.3℃
  • 흐림봉화-1.9℃
  • 구름많음영주2.7℃
  • 구름조금문경4.3℃
  • 맑음청송군-1.2℃
  • 구름많음영덕4.5℃
  • 맑음의성2.0℃
  • 흐림구미4.7℃
  • 흐림영천3.3℃
  • 흐림경주시3.5℃
  • 흐림거창2.2℃
  • 흐림합천4.4℃
  • 흐림밀양4.2℃
  • 흐림산청2.2℃
  • 흐림거제4.9℃
  • 흐림남해4.6℃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기념 음식축제 한마당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기념 음식축제 한마당


쌀-사진.jpg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와 한식진흥원(이하 “진흥원”)은 2019년 11월 26일 ‘2019 한식요리 콘테스트 결승전(서울 중구 한식문화관)’과 ‘2019 한-아세안 발효음식문화 포럼(서울 서초구 aT센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기념하여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식문화에 대한 상호이해를 바탕으로, 우리나라와 아세안 국가간 문화적·경제적 우호관계를 지속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마련되었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행사로 열리는「한식요리 콘테스트 결승전」에는 아세안 8개국의 예선 우승자가 참여하여 실력을 겨룬다.

❍ 참가자들은 올해 상반기 각 아세안 국가에서 실시된 예선대회의 우승자들로, 24일부터 4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하여 한식요리 콘테스트 결승전 및 한식요리 체험, 전통시장 식재료 탐방 등 한국문화 체험을 하게 된다.

❍ 한식요리 콘테스트의 주제는 ‘쌀을 이용한 한식요리’이다. 쌀을 주식으로 하는 한-아세안 국가의 공통 음식문화로 공동 화합의 의미를 더하기 위함이다.

❍ 한식요리 콘테스트의 심사는 전문 심사위원이 맛과 구성, 창의성, 담음새 등 6가지 기준에 대해 심사하여 3팀을 수상자로 선정하게 된다.

❍ 아울러, 쌀을 주제로 한 한식문화 전시「한-아세안 11개 국어로 읽는 쌀」도 11월 18일부터 30일까지 한식문화관에서 진행된다. 전시는 무료로 개방된다.

또한,「2019 한-아세안 발효음식문화 포럼」은 전 세계 식품 트렌드로 떠오르는 발효음식을 주제로 한국과 아세안 4개국의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발효음식의 가치에 대해 논의한다.

❍ ‘한국과 아세안의 발효음식문화 가치를 발굴하다(Discover Values: Fermented Food Culture in ASEAN and Korea)’를 주제로 기조강연과 5개국의 주제발표, 이어 발표자 종합토론으로 진행된다.

❍ 기조강연에는 신동화 한국식품산업포럼 회장이 ▲‘발효식품의 재조명-현재 그리고 미래전략’이라는 주제로 발효식품에 대한 개념 정립에서부터 발효 식품현황을 재조명해보고 거시적 미래방향을 짚어본다.

❍ 한국의 주제발표에서는 정혜경 호서대학교 교수가 ▲‘장 문화의 문화적 가치와 지속가능한 미래비전’이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한국 음식문화의 정수이자, 한식 맛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대표음식인 한국 전통 발효 장(醬)의 지혜와 보전해 가야할 유산으로서의 문화적 가치에 대해 강조한다.

한국의 장 담그기 문화는 지속가능한 보전과 계승을 위해 현재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추진 중에 있다.

❍ 아세안 국가 발표는 4개국의 발표로 구성된다. ▲베트남은 ‘후(Hue) 지역의 전통 발효식품-현대 요리에서의 가치와 유산, 지속성’을 주제로 쩐 득 아인썬 타오 단 투 콴 북스 컴퍼니 대표이사가 베트남 최후의 왕조인 응우옌 왕조에서 오늘날까지에 이어져온 발효음식의 가치와 현황을 유산적인 측면에서 풀어낸다. ▲태국은 ‘태국의 토착 발효 콩, 투아나오의 가치와 식품 트렌드’를 주제로 에까차이 츄끼에띠롯 매파루앙 대학교 교수가 태국 북부 전통의 발효 콩에 대한 문화적 특성과 기능성, 시장동향에 대해 발표한다. ▲인도네시아는 ‘인도네시아 발효음식, 템페의 아름다움’이라는 주제로 위다 윈나르노 인도네시안 템페무브먼트 대표가 인도네시아를 대표하는 콩 발효식품인 템페가 지닌 문화적 속성과 우수성을 다양한 예시를 통해 재미있게 풀어낸다. ▲말레이시아는 ‘말레이시아의 다양한 발효음식과 식문화의 이해’에 관한 주제로 푸트라 말레이시아 대학교 교수이자 셰프, 요리 프로그램 방송 진행자인 샤림 압 까림 교수가 아시아의 다양성이 혼합되어 있는 말레이시아의 독특한 음식문화와 발효음식에 대해 다양한 요리를 예시로 소개하며, 말레이시아의 시장 동향에 대해서도 정보를 공유한다.

❍ 국가별 주제발표 후 발표자 종합토론에서는 박상미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보호협약 심사기구 의장이 좌장을 맡아 국가별 발표내용을 종합하여 토론할 예정이다.

❍ 한편, 국가별 발표주제와 연계하여 ‘한-아세안 4개국의 발효음식문화 사진전’을 포럼 개최장소인 5층 그랜드홀 로비에서 전시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개최되는 두 행사를 통해 우리나라와 아세안 국가간의 문화적·경제적 우호관계를 형성하고, 한식문화에 대한 이해도를 넘어 공동 번영의 동반자로서 한식으로 한-아세안의 화합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하며”

❍ 또한 “한국의 전통 발효 장(醬)과 더불어 아세안의 발효식품의 중요성을 깨닫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모색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이번 행사의 개최 의의를 밝힐 예정이다.

11월 22일까지 한식진흥원 한식포털(www.hansik.or.kr)을 통해서 무료로 온라인 사전등록을 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한식진흥원(한식요리콘테스트 : 02-6300-2089, 발효음식문화포럼 : 02-6300-2071)으로 문의하면 된다.

출처 : 농림축산식품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