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 조리인 인터뷰
성공쉐프상
삼해소주 대표 김택상 씨, 서울시 최초 전통식품명인 선정
박천열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1/15 [12: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려시대 이규보가 쓴 ‘동국이상국집’에 등장하는 ‘삼해(三亥)소주’ 제조방식을 계승한 김택상(서울 종로구, 65세) 씨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선정하는 전통식품명인 제69호로 지정됐다.

서울시 최초로 전통식품명인에 지정된 김택상 씨는, 서울특별시 무형문화재 제8호 삼해주 보유자인 이동복 장인의 아들이자 제자로, 6형제 중 유일하게 어머니의 뒤를 이어 삼해주를 전승하고 있다.

▲     © 김영출기자


‘식품명인’은 우수한 우리 식품의 계승·발전을 위해 ‘식품산업진흥법’에 의거하여 우수한 식품 기능인을 국가에서 지정하는 제도로, 전통식품은 국산 공산물을 주원료로 하여 제조, 가공되고 예로부터 전승되어 오는 우리 고유의 맛·향·빛깔을 내는 식품이 대상이다.

김택상 씨는 전통성, 우수성, 정통성, 경력 및 활동상황, 보호가치 등의 평가 기준을 충족하여 전통식품명인으로 인정받았으며. 앞으로 전통가공식품자금과 기능전수자금 등을 지원받게 된다.

우리나라 전통을 잇는 일이라는 책임감으로 올해로 30년째 삼해소주를 빚고 있다는 김택상 씨는, 종로구 삼청동에서 ‘삼해소주가’를 운영하며 제자 양성뿐만 아니라, 시민, 관광객 등을 대상으로 한 각종 시연회 개최, 국내·외 전시회 참여 등 삼해소주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앞으로 조만간 제조면허 취득과 함께 소규모 제조시설을 마련하여, 많은 사람들이 삼해소주를 쉽게 구입하고 맛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삼해주(三亥酒)는 주로 서울 사람들이 즐겨 마시고 선물했던 서울 대표 전통주로, 정월 첫 해일(亥日) 해시(亥時)에 술을 빚기 시작해 다음 해일(亥日)마다 세 번에 걸쳐 술을 빚어 삼해주라는 이름이 생겼으며 마시기까지는 대략 100일 정도가 걸려 백일주라고 불리기도 한다.

삼해주는 여러 번 저온 숙성을 거쳐서 맛과 향이 깊고 빛깔이 투명하며 뒷맛이 깔끔해 숙취가 없다. 삼해주를 적당량 장복하면 소화불량과 속병 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 있다.

조선 초기 서거정의 문집 ‘태평한화’에 삼해주가 없다면 극락이라도 가고 싶지 않다고 말하는 장면이 나올 만큼 오랜 시간 사랑받아 온 우리술이다.

현재 서울특별시 무형문화재 중 전통주로는 삼해주 외에도 송절주(제2호), 향온주(제9호) 등이 지정되어 있다.

송임봉 서울시 도시농업과장은 “이번 전통식품명인 지정을 통해 삼해소주가 널리 대중화되길 기대하며, 서울의 다른 전통주들도 함께 부활할 수 있도록 ‘서울 전통주 축제’ 등 다양한 행사를 계획 중이다”라고 말했다.

출처:서울특별시청
언론연락처: 서울특별시 경제진흥본부 도시농업과 조은영 02-2133-5386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서울=뉴스와이어)

ⓒ KMC한국외식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국회에서 만나는 민주주의, 장
주간베스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