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털
정치/경제
평화적폐 자한당...한미정상회담 ‘긍정 평가’ 오랜만에 한목소리
서울의소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9/25 [21: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평화적폐 원조 자유한국당이 25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한반도 비핵화에 양국이 공감대를 이뤘다며 다른 야당들과 함께 오랜만에 긍정 평가를 하고 나섰으나 언제 또 돌변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자한당은 이날 “북한 비핵화의 확실한 담보가 있을 때 종전선언도 가능하다”며 “양국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핵폐기 원칙에 따른 확고한 공감대를 이뤘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자한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북한 비핵화를 위한 확실한 돌파구를 만들어야 한다”며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이행방안이 도출되고 한반도에서 진정한 평화가 정착될 때까지 자한당은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에서도 같은 날 김삼화 수석대변인이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의한 것을 환영한다”며 “굳건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하고,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의 결속을 다지는 자리였길 바란다”고 환영의 뜻을 드러냈다.

 

김 대변인은 “오늘 회담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열어두고 이와 관련해 심도 있는 논의가 오고갔다고 하니 조만간 북미 간 가시적 일정으로 진전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성공적인 한미정상회담을 환영한다. 특히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논의되고 있음이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언급됐다”며 “굳건한 한미관계를 기반으로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는 공고해질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찬사를 보냈다.


박 대변인은 이어 “제3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이 삐걱대던 북미관계 정상화에 기여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문 대통령과 정부는 지금까지 그랬듯이 적극적인 역할을 통해 반드시 정전협정과 평화체제 구축을 이뤄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남북이 평화에 대해 하나의 뜻을 확인했고, 문 대통령이 그 뜻을 미국에 전했다. 이제 미국이 중요한 결정을 할 때”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물 들어올 때 노 젓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 KMC한국외식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국회에서 만나는 민주주의, 장
주간베스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